갤러리로터스 | 찬란한 未完 : 이석우 그림전 | 2부

찬란한 未完
이석우 그림전
옛것에서 오늘을 찾다

1부 2015. 4. 1 – 5. 31
2부 2015. 6. 1 – 7. 31

오프닝 행사 2015년 4월 23일 목요일 오후 3시

역사 속 예술의 흔적을 연구하며 그 감흥을 그림으로 풀어내는 역사학자 이석우(李石佑)의 그림전을 인문과 예술이 함께하는 이곳 ‘열화당 갤러리로터스’에서 개최합니다.

지난 2011년 ‘열화당 도서관+책방’(지금의 열화당책박물관)에서 열린 「책 사이에 그림을 걸다」 이후 사 년 만에 다시 만나는 이석우의 그림은 한껏 자유로운 필치와 다채로운 색채를 머금고 있습니다. 현란한 컨템퍼러리의 감성을 지닌 듯 보이는 그의 그림들에는 기실 맑고 담백한 옛 문인화의 정신과 ‘예술에서 노니는(遊於藝)’ 유희의 흥겨움이 담겨 있습니다. 겸재의 산수화가 지닌 경쾌한 필치와 파격적인 구도, 조선 민화에서 보이는 자유롭고 대담한 모티프, 동시대 회화의 나이브(naive)한 붓터치는 동서고금의 역사와 미술의 접점을 탐구해 온 그의 지적 열정에서 붓끝의 감성으로 전달되었으며, 세월의 흔적 따라 쌓인 이백여 권의 스케치북이 그 증거가 되고 있습니다.

파울 클레는 참된 화가를 나무줄기에 비유합니다. 늘 한자리에 서서 땅속 깊숙한 뿌리에서 올라온 수액을 모아 위쪽으로 전달하는 일이 전부인 나무줄기에 의해 꽃과 열매, 잎사귀가 열리듯이, 고전의 뿌리에서 수액을 뿜어 올려 예술의 꽃을 피워내는 겸허한 예술가의 모습을 이석우의 그림전에서 만나 보시기 바랍니다.

개관 시간 월-금 10:00-17:30
토·일 공휴일 휴관, 단 매월 첫째주 토·일 개관

한정된 전시공간으로 인해 1, 2부로 나뉘어 일부 작품이 교체 전시됩니다.


1부 전시


2부 전시

 

주요 전시 작품과 작가의 글을 담은 아담한 책이 함께 출간되어 전시장에서 만나실 수 있습니다.

반양장 / A5 / 80면 / 값 10,000원

 

[갤러리로터스 | 찬란한 未完 : 이석우 그림전 | 2부]에 2개의 댓글

  1. 민겨 님의 말:

    5월 1일 근로자의 날 개관 하는지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