千字文(천자문)

 한글 음과 뜻이 기록되어 있는 『천자문』이다. 『천자문』은 중국 남조 양나라 황제 무제(武帝)가 신하 주흥사(周興嗣, 470년경~521)를 시켜 만든 서책이다. 양나라의 첫 황제로서 시문(詩文)에 뛰어난 무제가 어느 날 주흥사에게 동진(東晋)의 명서가인 왕희지(王羲之, 307~365)의 행서(行書) 중 천 개의 한자를 중복되지 않도록 가려내게 한 뒤, 4글자씩을 한 구절로 묶어 모두 125개의 문장을 완성하도록 명령했다. 당시 주흥사는 무제의 노여움을 사 감옥에 갇혀 죽음의 형벌을 기다리는 신세였는데 그의 학문을 아까워한 무제가, 만약 하룻밤 동안에 『천자문』을 완성하면 죄를 용서해주겠다고 하자, 머리가 새하얗게 변하도록 죽을 힘을 다해 문장을 지었다. 이 일화 때문에『천자문』을 백수문(白首文) 혹은 백두문(白頭文)이라고도 부른다.

주흥사(周興嗣) (저자)

중국 남조 양나라 사람이다.